장기영의 Re-Play

‘re(다시), play(연극)’. 돌고 돌아, 다시 연극. 필자의 글은 연극을 만날 때 비로소 생기가 돋는 듯하다.
매 순간 각기 다른 모습을 발산하는 연극을 반복해 관극한다.
관극 행위를 반복하며 한 번의 관극으로 미처 발견하지 못했던 다양한 감각과 의미들을 찾아내 글로 풀어내려 한다.